기사 메일전송
‘주니어 공학기술교실’ 10주년 맞이 기념식 개최 - ‘주니어 공학기술교실’ 10주년 맞이 기념식 개최
  • 기사등록 2014-09-01 10:31:27
산업통상자원부(장관 윤상직)가 지원하고, 한국공학한림원(회장 정준양 포스코 상임고문)이 주관하는 ‘주니어 공학기술교실’이 10주년을 맞아 8. 27. 한양대에서 그동안 사업성과를 돌아보고 앞으로의 전망을 공유하는 자리를 가졌다.

기념식에는 차동형 산업부 산업기술정책관, 정준양 한국공학한림원 회장, 윤종용 국가지식재산위원회 위원장(공학한림원 전회장), 이현순 공학한림원 부회장(두산 부회장) 등 관계자와 참석 했다.

기념식 후 참석자와 자원봉사자 200여명이 실습용 조립용품 세트(kit)를 직접 만들어보는 수업을 진행했다.

‘주니어 공학기술교실’ ‘04년 5개 기업의 참여로 시작했다. ‘14년 현재 57개 기업(누적 7천여 명)이 참여하고 있으며, 대상 초등학교도 7개교에서 157개교(누적 25만 명)로 늘어났다. 그리고 개발된 교육콘텐츠(교육 교재(메뉴얼), 실험 조립용품 세트(kit) 도 100종에 달한다.

‘주니어 공학기술교실’은 산업현장에서 활동하고 있는 엔지니어가 인근 초등학교를 직접 찾아가 어린이가 공학적 지식을 쉽게 체험할 수 있도록 지도하고, 재미있는 실험 조립용품 세트(kit)로 시제품을 함께 만들어 봄으로써 미래세대에게 공학도의 꿈을 키워주는 대표 민·관 협력 프로그램으로 자리매김 했다.

‘주니어 공학기술교실’은 지금까지 기업이 지역 학교에 대한 공학교육 지원을 통해 학생, 교사, 학부모 등 지역 사회와의 유대관계를 강화하고 기업의 이미지를 향상하고 학교는 학교현장에서 배우기 어려운 실용적이고 다양한 실험실습기회를 학생들에게 제공하여 공학교육의 내실화에 이바지했으며 국가적으로는 기업의 사회적 봉사활동을 촉진하고 학생들의 공학적 탐구력 신장, 관심과 흥미 유발을 통해 청소년의 이공계 진로 선택에 긍정적 영향을 주고 있다고 평가 했다.

차동형 산업부 산업기술정책관은 인사말을 통해 “산업기술 문화의 형성은 기업과 사회구성원의 의식변화와 자발적인 참여를 통해 형성되는 것으로 기업이 주도적인 역할을 담당하고 정부가 이를 뒷받침하는 주니어 공학기술교실이 민관협력의 성공 사례로 자리매김 할 수 있도록 지원을 강화해 나가겠다” 라고 말하고 기업의 적극적인 동참을 당부했다.

정준양 한국공학한림원 회장도 초등학생이 주니어 공학기술교실을 통해 공학적 소양을 증진시키고 산업기술에 대해 관심과 흥미를 불러일으켜 미래 공학기술자의 꿈과 희망을 키워 갈 수 있도록 기업의 참여를 늘리는데 더 많은 역할을 해나가겠다고 밝혔다.
덧붙이는 글

출처: 산업통상자원부 홈페이지: http://www.mke.go.kr 언론 연락처 산업통상자원부 산업기술정책과 김성만 사무관 044-203-4514

0
  • 기사등록 2014-09-01 10:31:27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